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347)
FreeStyle (39)
영화 (86)
드라마 (26)
게임 (41)
만화/책 (36)
개발 (46)
IT (68)
연예 (5)
1,610,241 Visitors up to today!
Today 7 hit, Yesterday 55 hit
TETRIS
rss
2006. 3. 27. 10:13

"젠틀맨 리그 (The League of Extraordinary Gentlemen)"


제목  :  젠틀맨 리그 (The League of Extraordinary Gentlemen)
감독  :  스티븐 노링턴
주연  :  숀 코너리, 스튜어트 타운센드, 페타 윌슨
개봉일  :  2003년 8월 14일 




  왼쪽은 한국판 포스터, 우측은 미국판 포스터 (인듯..;;)


  젠틀멘 리그는 다른 2003년 여름 블록버스터와는 달리, 사전 정보가 상당히 부족했
습니다. 젠틀멘 리그의 존재를 알게된 것 자체가 개봉 광고가 올라온 후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기대감 만큼은 다른 영화들에 뒤지지 않았습니다.  설정 자
체가 너무 기발했습니다. 지킬박사와 하이드, 네모 선장, 투명인간 등 영국의 소설속
에 등장하는 여러 유명인들을 한자리에 모아 악의 무리를 쳐부순다!! ...라는 아이들
이나 상상해봄직한 그런 설정이었습니다. (영화를 보기 전까지는 키아노 리브스가 주
연했던 엑설런트 어드밴쳐 같은 스토리가 아닐까 했었는데, 타임머쉰으로 소환하는게
아니고 애초에 그 시대에 살고 있는 인물들을 모으는 것이었습니다)



  숀코너리와 톰 소어(;;)


  그런 어처구니 없는 설정을 영화로 만드는데 기여한 것은 역시 놀랍도록 발전한 영
화 CG 처리 능력 덕분이었을 겁니다. 실제로 영화의 컴퓨터 그래픽은 충분히 제 역할
을 다해주고 있습니다.



  투명인간과 지킬박사와 하이드(X-Men 의 울버린이 상당히 생각났다)


  특히 영화에 등장하는 여러 히어로(?)들 때문에 각종 CG 가 다 투입된 것(투명인간 
효과, 지킬 박사와 하이드는 헐크였고..; 기타 등등)을 생각하면 확실히 영화와 CG는 
이제 분리시켜 생각할 수 없는 관계가 된것 같습니다.



  죽지 않는 흡혈귀 남녀;;


  젠틀멘 리그의 리더는 숀코너리입니다. 인디아나 존스 3에서 해리슨 포드의 아버지
역으로 등장했을 때에도 '와 숀코너리도 많이 늙었구나'라고 생각했는데,  그 이후로
10년은 지난 것 같지만 아직도 정정합니다.  상당한 액션 연기를 펼치는데 정말 멋있
습니다. 액션 동작이 멋지기 보다는 그 나이에 그 멋진 외모로 펼치는 연기와 연륜이
멋있습니다. 톰 소어-_-로 나온 '청년'이 더 기가 죽어 보일 정도였으니...;



  노익장 파워. 나이를 먹을 수록 멋있어지는 숀코너리. 정말 대단...


  스토리는 무지무지 단순 무식합니다.  솔직히 스토리는 전혀 모르고 봐도 무관하다
고 할 수 있겠습니다.-_-; 아무 생각없이 볼 수 있는 2003년도 대표작입니다.-_-; 

  뭐 지딴에는 충격적인 반전도 넣어두고 했지만, 애초에 만화같은 설정으로 만든 영
화이기에, 스토리는 뻔합니다. 사실 스토리 진행하는 시간 보다는  젠틀멘 리그에 포
함되는 인물들 소개하고, 모으고, 특기 보여주고 하는 시간이 더 많습니다. 룰롬, 만
화같은 설정이더라도 상당한 스토리를 보여주는 X-Men 도 있지만 그건 예외^_^;



  애초에 여러가지 악평을 많이 듣고, 또 기대를 하지 않고 봐서 그런지 상당히 재미
있게 봤습니다.  당연한 얘기지만, 액션 장면만으로 이뤄진 영화이기 때문에 큰 화면
으로 보는 편이 좋을 것 같습니다... 라고 권하고 싶지만 이미 극장에서는 거의 내렸
겠죠-_-; 

  X-Men 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DVD 로 출시됐을 때 재미삼아 봐도 절대 후회하지는 
않을 그런 영화입니다.
BlogIcon 식은카푸치노 | 2006.03.27 10:39 | PERMALINK | EDIT/DEL | REPLY
극중 도리언은 흡혈귀가 아닙니다.
오스카 와일드의 소설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에 나온 인물입니다.
영혼이라도 팔겠다는 강한 염원이 실현되어 외면의 추악함을 초상화가 대신 반영하는 미청년이죠.
내용은 전혀 다르지만 오스카 와일드의 원작과 마찬가지로 영화에도 초상화를 파괴하여 죽는 장면이 나옵니다.
BlogIcon keidw | 2006.03.27 10:48 | PERMALINK | EDIT/DEL
아, 그렇군요. 저는 드라큐라 커플인 줄 알았어요^^;
카푸치노님 덧글을 보고 네이버 백과사전에서 찾아봤습니다.
"1891년 간행. 영국의 세기말 문학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주인공 도리언은 작자의 사상적 분신이라고 할 수 있는 헨리 워튼경(卿)의 유미적(唯美的) 쾌락주의에 촉발되어 악과 관능의 세계에 탐닉하고 여기에서 생기는 ‘추(醜)’와 ‘노쇠(老衰)’는 모두 그의 초상에 새겨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자신은 언제까지나 아름다움과 젊음을 잃지 않고 계속 죄를 거듭한다. 그러나 결국 잘못을 뉘우치고 새로운 삶을 위하여 그 초상을 파기하려고 단검으로 찌르지만, 그것은 또한 자신을 찌르는 것이 되고 만다. 쓰러진 그의 시체에는 노쇠와 추악함이 몰골사납게 나타난다는 내용이다."
ngl94 | 2006.03.27 11:37 | PERMALINK | EDIT/DEL | REPLY
원작 만화에는 톰 소여는 안 나옵니다. 더불어서 주인공이자 리더는 미나 하커죠. 그리고 외전 격으로 '18세기의 젠틀맨리그'가 있는데 거기에는 '걸리버'가 나오더군요. -_-
BlogIcon keidw | 2006.03.27 13:09 | PERMALINK | EDIT/DEL
사실 톰 소여는 좀 약해보였습니다. 브랜드 파워는 있으나, 정작 능력면에서는 별 다른 강점이 없었죠. 근데, 사실 걸리버도 특별한 능력은 없지 않나요?
X-Men 팀하고 붙으면 완전히 박살나겠는데요 이 팀은;
ngl94 | 2006.03.27 14:42 | PERMALINK | EDIT/DEL | REPLY
걸리버라는 사람은 어떻게 보면 당시 최고의 탐험가라고 할 수 있죠.

원래 앨런 무어의 원작이 저런 왁자지껄한 액션물이라기 보다는 스릴러에 가까운 작품이었거든요. 무엇보다 리더인 '미나 하커'는 괴물이 아니라 이지적인 연구원이었거든요. -_- (그림 보면 정말 갸날프게 생겼습니다)
BlogIcon keidw | 2006.03.27 15:57 | PERMALINK | EDIT/DEL
아, 스릴러였군요-_-;
저는 영국판 X-Men 이라는 홍보 문구를 믿어버렸습니다.
과연, 스릴러였다면 걸리버나 톰 소여도 어느 정도 이해가 됩니다. 리더도 그렇고 말이죠. : )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